공유하기

상생협력 전략 발표…ESG 중심으로 중소기업 뒷받침

기사 입력 : 2021.08.11 18:01 목록
0


[리포트]

중소벤처기업부의 대표 상생 협력 모델인 자상한 기업.


대기업이 보유한 역량을 소상공인과 나누기 위해 만들어진 제도로, 이를 통해 올해에만 벌써 6곳의 자상한 기업이 배출됐습니다.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정부의 상생 협력 생태계 확산 전략에 따라 2030년까지 50곳이 추가로 배출될 예정.


중기부는 최근 바뀌어가는 ESG 경영 트렌드에 따라, ESG 지원 기금을 확충해 중소기업들의 역량을 높이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

현재 이슈가 되는 부분인 ESG 디지털 전환, 개방적 혁신에 대한 부분인데 그 부분에 대해서 집중해 지원하겠다는 거고요대기업과 거래하지 않는 비협력사 중소기업,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ESG 디지털 전환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계획입니다.

 

이 밖에도 디지털 전환을 추진 중인 중소기업을 위해 온라인 판매와 라이브커머스 등의 인프라를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입니다.

 

지역 기업의 상생결제 확산을 위한 상생협력법 개정도 추진됩니다.

 

중소 하도급업체의 연쇄부도와 자금난을 방지하기 위해 원도급사로부터 결제일에 현금 지급을 보장받게 한다는 겁니다.

 

또 상생결제 우수기업에는 세무조사 유예 등 인센티브를 제공해 2차 이하 협력사로의 확산을 촉진하기로 했습니다.

 

대중소 기업의 임금과 복지 격차를 줄이기 위해 성과 공유제를 확산하고, 내일채움공제와 공동 근로복지기금도 늘립니다.

 

하지만 중소업체들은 이러한 정부의 발표에 앞서 우선 기초적인 상생구조 마련이 중요하다며 회의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인터뷰 A 중소기업 대표]

상생구조를 만들어준 다음에 ESG 경영을 내세워야 하잖아요기초적인 상생구조, 대기업과 협력업체간의 상생구조를 할 수 있는 제도적인 장치나 갑질을 못 하게 하는 규제적, 법률적 장치와 제도를 만들어야

 

한편 중기부는 관계 부처와 협력해 이번 대책안을 신속히 추진하는 동시에 내년 상반기까지 법안 발의가 필요한 부분은 개정을 완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350만 가까이 되는 중소기업에 비해 매년 정부 재정으로 지원받는 기업 수는 턱없이 부족한 상황인 만큼, 이번 협력안이 말만 앞서는 상생을 넘어설지 지켜봐야할 것으로 보입니다.


채널i 산업뉴스 황다인입니다.


(영상편집: 손정아)

황다인
0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