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CES 2022 현대차관, 완성차 대신 로봇 등장

기사 입력 : 2022.01.10 17:31 목록
0


<리포트>

거동이 불편한 노인이 집 안에서 개인 이동수단에 탑승합니다.

 

이후 건물 외벽을 통해 1층으로 내려옵니다.

 

도로를 달린 이동수단은 셔틀에 장착돼 보다 빠른 속도로 목적지까지 이동합니다.

 

영화 속 장면 같은 이러한 삶을 현실로 만들어줄 퍼스널 모빌리티가 올해 CES에 등장했습니다.

 

현대차가 제시한 미래 이동수단의 핵심 기술은 다름 아닌 로보틱스.

 

이 로봇 보듈은 인휠모터와 스티어링, 서스펜션과 브레이크 시스템, 환경인지 센서를 하나로 결합해 지능형 스티어링과 주행, 제동이 가능하고, 연속적인 360도 회전 등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습니다.

 

[인터뷰 박종훈 / 현대차 책임매니저]

금번 CES 현대차의 주제는 익스펜딩 휴먼 리치, 로보틱스를 통한 메타 모빌리티, 인류 이동 경험의 영역을 확대하다입니다모든 사물에 이동성을 부여하는 MoT(Mobility of Things) 에코 시스템을 만들기 위한 PnD 모듈 로봇, Dnl 모듈 로봇까지 다양한 로보틱스들이 전시되고 있습니다.

 

로봇 기반의 새로운 운송 수단은 또 있습니다.

 

바로 소형 모빌리티 플랫폼인 모베드.

 

경사로와 계단, 요철 등에서도 자유자재로 이동하며 몸체를 수평으로 유지합니다.

 

각 휠이 독립적으로 기능하면서 스스로 몸체의 높낮이를 조절하는 DnL 모듈 기술 덕분입니다.

 

향후 사람이 탈 수 있을 정도의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게 목표입니다.

 

[인터뷰 현동진 / 현대차 로보틱스랩 상무]

모베드의 크기가 커지게 되면 우리가 생각하고 있는 플랫폼 중 하나는 사람이 탈 수 있는 플랫폼입니다사람 크기의 어떤 하중을 얹힐 때 그런 하중을 이겨내고 안전하게 이송하거나 다양한 지면에서 탐사를 하거나 하는 애플리케이션들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현대차가 보여준 미래 이동수단은 전기차도, 자율주행차도 아닌 로봇 기반의 퍼스널 모빌리티였습니다.

 

완성차 기업이라는 이미지조차 완전히 벗어던질 만큼, 자동차가 있어야 할 자리에는 로보틱스 기술이 당당히 주인공으로 등장했습니다.

  

채널i 산업뉴스 이창수입니다


(영상편집: 손정아)

이창수
0
0 Comments